용기 씰링의 모든 것! 고주파유도가열 방식을 이용한 인덕션캡씰러


  고주파유도가열 방식을 이용한 인덕션캡씰러(고주파캡씰러)

트루씰은 인덕션 캡씰러 전문제작 회사로써 국내 최초 분당 550Bottle을 씰링할 수 있는 설비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수입에만 의존해 오던 고가의 인덕션캡씰러를 2001년 국내 최초로 완전 국산화하여 많은 국내업체에 공급하여 좋은평을 받아 국내 200업체에서 사용되고 있습니다. 트루씰의 인덕션캡씰러는 국내시장에서 그 품질의 우수성이 검증되어 일부제품은 해외로 수출되고 있으며, 수출시장을 더욱더 다 변화 하기위하여 해외 전시회도 출품하고 있습니다.



초기에는 수냉식 인덕션컙씰러가 주요품목이었으나 국내최초로 공랭식 인덕션캡씰러를 개발하여 사용자측으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특히, 외국설비는 편차가 큰 캡의 형태나 씰링을 적용시키기 어려운 용기 및 캡에는 씰링헤드의 교환이 필요하나 트루씰은 우수한 기술력과 R&D를 통하여 다품종 소량의 다양한 용기형태의 제품을 만드는 국내 생산업체의 환경에 맞는 설비를 제작하는 맞춤형 인덕션캡씰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고주파 씰링이란?

고주파 유도가열 원리는 전자유도 작용에 의한 전류의 표피작용과 근접 효과에 의해 알루미늄 호일 표면에 자속 및 와전류가 집중하여 발생하는 열손실이 호일을 가열한다. 

인덕션씰링의 장점: 누액방지, 제습방지, 준멸균 기능, 신선도 유지, 소비자 개봉의 미,유통기한 연장 

사용품목: 음료, 식품, 제약, 화장품, 장류, 유제품, 석유제품류, 건강, 바이오식품, 인삼, 화학, 농약, 비료, 자동차 첨가제


   수동인덕션캡씰러




모델명: OSTS 1000 &OSTS1000A

OSTS 1000 &OSTS1000A는 국내에서 제작된 수동 씰링 시스템으로 사용자에게 높은 편의와 효율을 제공합니다. 이 효율적인 씰링 시스템은 안정적으로 분당 10-15병 생산속도로 용기를 씰링합니다. 사용자 불편을 줄이기 위해 간단한 조작에, 컴팩트한 디자인으로 높은 기술의 안전성을 제공합니다. 다품종 소량생산이 많은 국내 중, 소 규모 업체의 생산 라인에 쉽게 적용가능합니다.  


특징

  • 고효율의 파워출력장치와 케이블
  • 하나의 씰링헤드로 다양한 크기의 캡을 씰링할 수 있으며 최대 150mm 광구도 가능
  • 이동하면서 사용할수 있도록 소형이며 어느 장소에서도 쉽게 사용
  • 씰링 타임을 1-10초 까지 용기의 크기에 따라 조절 가능(POWER 조정, 0-100%)
  • 냉각 장치가 필요없음
  • 사용시 아무런 도구가 필요하지 않으며 전원 220V만 준비
  • 작업장의 소음과 오염이 발생하지 않음
  • 다양한 형태의 캡 형태와 크기에 맞게 직경 5-150mm 씰링 가능



   자동인덕션캡씰러


편리, 간단, 튼튼, 완벽한 씰링기

모델명: OSTS 3000A


모델 OSTS 300A 인덕션캡씰러는 자동 공냉식 캡씰링 설비로 설비의 제작 및 사후 관리를 위하여 본체와 씰링헤드를 모듈식으로 디자인된 컴팩트한 씰링 시스템입니다. 출력부인 본체는 최소화하였으면 전자기장을 만들어내는 씰링 헤드 부분은 기존의 코일방식과는 다른 혁신적인 코일방식이 접목된 이노베이션 코일로 고효율의 출력을 자랑합니다.

 

특징

  • Compact한 크기로 유지 및 보수가 필요없다. 
  • 씰링 범위는 캡의 직경 20~120mm까지 가능하다. 
  • 용기 크기에 따라 씰링헤드의 높이를 조절할 수 있다. 
  • 사후관리의 편리성을 위하여 모든 시스템이 모듈식으로 제작됨. 
  • FET를 이용한 최고의 기술로 설비의 효율성 및 안전성 터치방식으로 조작이 편리한 Control pad(Micro processor control)와 외관이 편리한 Aluminum Case. 
  • 생산속도는 최대 50 meter/min로 설계됨. 
  • 공냉식이라 냉각수가 전혀 필요없다.



홈페이지 : www.trueseal.co.kr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문정동 289번지 가든파이브 웍스 BB동 218호

연락처 : 02-459-0937

E-mail : trueseal@trueseal.co.kr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