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대신 마실 수 있는 차와 마실 수 없는 차

건강유지와 다이어트에 있어 물의 중요성은 수도 없이 강조되어 왔습니다. 하지만 하루 권장량만큼의 물을 챙겨 마시기란 쉽지 않죠. 이럴 때 비교적 쉽게 수분을 섭취할 수 있도록 물을 대신할 수 있는 차를 마시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모든 차가 물을 대신할 수 있는 건 아니랍니다.


   물 대신 마실 수 없는 차



녹차



지방분해 효능이 있어 다이어트에 좋다고 알려진 녹차. 비타민으로 인한 항산화작용, 몸 속 기름제거 등의 효능으로 많이 알려져 있는데요. 그래서인지 다이어트를 위해 물 대신 녹차를 마시는 사람들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녹차에 함유되어 있는 카페인 성분은 위장을 자극할 수 있고 이뇨작용을 도와주기 때문에 지나치게 마실 경우 탈수의 우려가 있어 물 대신 수시로 마시기에는 적합하지 않답니다.


홍차



찻잎에 들어 있는 효소에 의하여 산화되어 붉은 빛을 띠는 홍차는 녹차와 달리 잎 자체의 효소로 산화된 차를 뜻합니다. 폴리페놀로 인한 노화방지 효과가 있으며 암 예방 등에 효과가 있죠. 하지만 녹차처럼 카페인이 많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지나치게 많이 마시면 탈수가 오기도 하고 발효차에 들어 있는 탄닌 성분은 위장을 자극하기 때문에 물 대신 마실 수는 없는 차입니다.


둥굴레차



맛과 향이 구수해 물 대신 많이 마시는 차 중 하나죠? 둥굴레차는 폐 기능 강화, 소화촉진, 숙취해소 등에 좋다고 알려진 건강차입니다. 또한 혈액순환에 좋고 심장질환에 도움이 되기도 하죠. 하지만 많이 섭취하게 되면 심박수가 지나치게 증가하는 부작용이 있기 때문에 혈압이 높은 사람들에게 둥굴레차는 물 대신 마시거나 지나치게 음용해서는 안되는 차 중 하나랍니다.


   물 대신 마실 수 있는 차



보리차



보편적으로 가정에서 즐겨 마시는 곡차 중 한 종류입니다. 감기나 설사증상 완화의 효능이 있으며 발효차가 아니기 때문에 물 대신 마셔도 좋은 차 중 가장 보편적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노폐물분비, 탈수방지 등의 효능도 있답니다.


허브티




 참가기업

 세부품목  

 홈페이지 

 연락처 

 쌍계명차 

 허브티 

 http://www.sktea.kr/ 

 02-544-0867


허브티는 발효과정을 거치지 않고 만들기 때문에 탄닌 성분이 들어있지 않아 대부분 물 대신 마실 수 있습니다. 루이보스 같은 경우 항산화효과가 뛰어나 노화방지에 좋으며 캐모마일은 심신안정, 자스민은 지방분해와 스트레스 해소 효과로 다이어트에 좋은 차로 이미 알려져 있기도 하죠.

몸에도 좋고 향도 좋은 차, 하지만 효능에 따라 이렇게 물 대신 마실 수 있는 것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것도 있답니다. 점점 더워지는 날씨에 수분 보충을 위해 차를 마시는 것도 좋지만, 이렇게 효능을 잘 살펴보고 구분해서 마신다면 건강에 더욱 좋겠죠? ;)


사진

녹차홍차둥굴레차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4.07.09 23:11

    허브는 차(Tea)가 아니기 때문에 발효과정이라는 단어를 쓰는 것도 이상하구요. 허브는 더 종류가 많고 기능도 달라서 허브티는 물 대신 마실 수 있고 녹차나 홍차는 안된다는 것은 매우 위험한 설명인 것 같습니다.

    • 2014.07.10 17:51 신고

      네^^ 허브는 차 뿐만 아니라 향신료로서 여러 방면에서 활용되기 때문에 허브티 역시 '허브인퓨전'이라는 표현을 쓰는 것이 더 정확합니다. 하지만 동시에 '허브티'는 향기 나는 식물의 잎 따위를 뜨거운 물에 우린 차를 가리키는 말이기도 하답니다.

      원칙적으로는 찻잎을 우려내서 마시는 음료만을 '차'라고 지칭하는 것이 맞죠. 그러므로 예를 들어 율무차, 유자차와 같이 허브티란 이름도 잘못된 사용 예라고 할 수 있지만, 실제로 일상생활에서는 보통 식물을 우려낸 음료면 뭐든 Tea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본문에서는 보다 쉬운 이해를 돕기 위해 '차'라는 단어 사용한 것이랍니다.

      물 대신 마실 수 없는 차라는 표현의 경우 본문에서는 마셔도 수분이 보충되지 않거나 오히려 수분이 빠져나가는 차의 의미로 사용한 것입니다. 이러한 의미에서 봤을 때 탄닌성분과 카페인이 들어있어 몸 속 수분이 더 빠져나가게 만드는 발효차들은 마시면 오히려 수분을 제대로 보충할 수 없기 때문에 '물 대신 마실 수 없는 차', 반면 허브의 잎만을 우려낸 허브티는 탄닌 및 카페인 성분이 없기 때문에 이뇨작용 및 탈수증상이 없어 '물 대신 마실 수 있다'는 표현 사용한 것입니다. 대신 말씀하신 것처럼 허브는 종류가 매우 다양하기 때문에 본문에는 대표적으로 물 대신 마셔도 괜찮을 허브티를 몇 가지 소개했구요.

      부족한 설명에 대한 지적 감사합니다. 댓글이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네요. 앞으로도 서울푸드 블로그 자주 들러주세요 ^^

  • ㅁㅁㅁ
    2016.08.14 06:10

    http://m.biz.chosun.com/svc/article.html?contid=2015121700701&www.google.co.kr

    물을 대신할 수 있는 음료는 없습니다.
    순수한 물 그 자체를 마셔야 합니다.
    차 종류는 기호품으로 즐겨야합니다.
    이것은 진리입니다.

  • 2017.01.29 06:16

    좋은 글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