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이한 식재료와 향신료가 가득했던 국제식품전 현장 스케치


지난번 그린마켓 특별전 소개에 이어 이번에는 제 1전시장에서 열렸던 B2B 전시회에 대해 소개해드리겠습니다. 그 첫번째로는 외국의 특이한 식재료들이 많았던 국제관에 대한 소개입니다. 다양한 국가만큼이나 다양하고 특이한 식품들이 전시되어 있었는데요. 와인을 비롯한 각종 술에서부터 디저트와 음료까지 국내에서 만나기 힘들었던 식품들이 많아서 무척 흥미로웠답니다.


   특이한 식재료와 향신료


향신료


향신료


가장 먼저 눈에 띄는것은 한국에서는 볼 수 없었던 다양한 식재료와 향신료들이었습니다. 요리에 쓰이는 양념, 처음보는 특이한 채소 등 다양한 식품들이 있었는데요. 맛도 향도 생소한 흥미로운 음식들이 많이 있었답니다. 특히 우리나라와 많은 교류를 시작한 중국과 대만관의 식품들이 눈에 띄었습니다. 



   각국의 와인과 술


와인


와인


유럽관에서는 다양한 와인과 술이 전시되어 있었는데요. 치즈와 어울리는 레드와인, 생선요리와 어울리는 화이트와인 등 각종 와인을 비롯한 모히또, 피나콜라다 등 칵테일 재료들까지 많은 종류의 술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다양한 간식과 디저트


디저트


디저트


그 밖에도 눈길을 끄는 것은 다양한 간식들이었습니다. 육포부터 처음 보는 상표의 과자들, 그리고 이제 막 한국에서도 인기를 끌기 시작한 버블티 등 많은 간식들이 참관객들을 사로잡고 있었습니다. 



꿀


이 밖에도 각종 페이스트들과 꿀, 잼 등 많은 종류의 식품들이 전시되어 있었던 2014 서울푸드 국제관. 국내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많은 식품기업들이 참가해 매우 흥미롭고 재미있었답니다. 전시회의 현장에서는 바이어들끼리 직접 상담을 하거나 거래를 하는 모습도 종종 포착되었는데요. 앞으로도 이와 같은 자리를 통해 각국의 다양한 식품들을 더 많이 만나볼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