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여행객들이 뽑은 최고의 항공사 기내식은?

여행의 별미 중 하나는 여행을 하면서 먹는 음식에 있지 않을까요? 기차 여행에서는 열차도시락. 그리고 비행기에서는 기내식이죠. 처음 외국으로 나가는 설렘만큼 따끈한 기내식을 받았을 때의 낯선 느낌도 여행의 추억에서는 결코 잊을 수 없는 추억이에요. 그렇다면 기내식은 언제부터 나왔을까요?

처음 비행기가 발명되었을 때는 장거리 비행이 힘들었기 때문에 중간에 공항에 내려 공항식당에서 식사를 했다고 해요. 그러다가 최초의 기내식은 1919년 8월 런던 - 파리 사이의 정기 항공노선에서 샌드위치, 과일, 초콜릿 등을 상자에 담아 손님들에게 제공한 것이 시작이라고 해요.

아시아나 기내식


그렇다면 그때부터 기내식은 얼마나 바뀌었을까요? 사실 비행기 안에서 먹는 식사이기 때문에 많은 부분이 바뀌지는 않았어요. 항공기는 국내 여행객 뿐만 아니라 글로벌한 외국인 손님들도 대해야 하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자극을 줄이고 보편적인 입맛에 맞춰 메뉴를 개발하지요. 간단하면서도 그 나라의 특색에 맞는 기내식을 마련하기 위해 각 항공사에서는 나름의 아이디어를 내고 있어요. 

명품 기내식 서비스로 항공사 서비스의 질을 업그레이드 


가볍게 먹을 수 있는 과일 기내식이나 다이어트밀이 기내식으로 준비되기도 하고, 오랜 비행에 불편하지 않게 숙면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채소로 마련한 숙면메뉴가 마련되기도 했어요. 웰빙 트렌드에 맞춰 국내 청정 농축산물 한우와 토종닭으로 메뉴를 만들기도 하고, 명품 와인을 서비스하기도 했죠. 

기내식의 명품화 바람은 퍼스트클래스와 비즈니스 클래스 고객들을 위한 차별화된 서비스로 시작했지만, 점차 각 항공사의 차별화된 서비스로 업그레이드 되었어요. 특급 호텔의 주방장이 전체 메뉴를 담당하기도 하고, 굴지의 전문 외식업체와 제휴를 맺기도 했지요. 와인마스터를 선정해 기내에서 제공되는 모든 와인을 선정하는 서비스를 채택하기도 하고요. 특히 소믈리에들은 지상과 다른 항공 조건을 감안하고 다양한 기내식(한식, 양식, 일식 등)과 어울리는 와인을 선정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어요. 

항공기 기내식


메뉴는 보통 계절별로 3개월에 한 번 바꾸는 것이 원칙이지만,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짧은 노선의 경우에는 한 달에 한 번씩 메뉴를 바꾸기도 해요. 

한국의 맛을 살린 국내 항공사의 기내식 서비스

 
국내의 대표적인 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은 한식의 멋과 맛을 살린 서비스로 전세계 여행객들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어요.

대한항공 기내식


대한항공은 비빔밥을 기내식으로 준비해 국내외 여행객들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는데요. 2012년 스페인 국제관광박람회(FITUR)에 참가해 비빔밥과 불고기덮밥을 선보여 관람객들에게 제공해 큰 인기를 끌었어요. 이날 준비한 300여명 분의 비빔밥과 100명 분의 불고기덮밥이 30분 만에 동났다고 하네요. 이외에도 대한항공은 2011년 월드트래블 어워드에서 최고 기내식 항공사로 선정되었어요. 

아시아나 기내식


아시아나 항공의 영양쌈밥은 ITCA(국제기내식 협회)주관 머큐리상, 최우수 금상을 수상했어요. 신라시대에 한입 가득 복을 싸먹으며 풍년을 기원하던 풍습에서 유래한 쌈밥을 기내식으로 도입했는데,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시키는 건강식으로 인기가 많아요. 이외에도 스타쉐프 에드워드 권과 함께 준비한 기내식을 선보이고, 친환경 농법에 의해 재배되고 농약 사용을 지양하는 친환경 커피를 제공하고 있어요. 

최고의 기내식 제공 항공은 터키 항공! 


지난 2011년 12월 비행 서비스 비교사이트인 스카이스캐너(skyscanner)에서는 19개 국제 항공사를 조사해 여행객들에게 외양과 맛을 기준으로 기내 음식을 평가하게 한 후 순위를 매겼어요. 

1위는 터키 항공이 차지했어요. 터키 항공에서는 신선한 지중해식 샐러드와 치즈, 와인을 제공할 뿐 아니라 인도행 비행기에서는 힌두식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기내식 옵션을 갖고 있어요. 그리고 터키 고유의 요리를 선보여 맛있고 특색있는 메뉴를 승객들에게 제공하지요. 이외에도 율법요리, 채식요리, 해산물요리 등 다양한 메뉴를 선택할 수 있어요. 

항공사 기내식


2위의 싱가포르 항공은 기내식이 아니더라도 기존에 서비스가 좋은 항공사로 정평이 나 있었죠. 싱가포르항공에서는 고든램지 같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쉐프와 와인 컨설턴트를 고용해 메뉴를 구성했어요. 찐 아스파라거스를 곁들인 튀긴 새우와 싱가포르식 누들이 그 메뉴랍니다. 이외에도 비즈니스석과 퍼스트클래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홈페이지에서 자신이 먹고 싶은 메뉴를 고를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어요. 

싱가폴에어라인


스카이스캐너에서 한 이번 조사에서는 조사 대상 항공사 중 반 이상이 70점이 넘는 점수를 얻어 호평을 얻었는데요. 그 이유는 항공사에서 기내식을 통해 긍정적인 비행 경험을 제공하고 고객충성도를 확보하는 마케팅을 펼치고 있기 때문이에요. 두 항공사 외에도 1위부터 10위까지 기내식 호평을 받은 항공사들을 소개해요. 

1위 :Turkish Airlines (터키 항공)
2위 : Singapore Airlines (싱가포르 항공)
3위 : Etihad (에티하드 항공)
4위 : Aer Lingus (에어링거스 항공)
5위 : Emirates (에미레이트 항공)
6위 : Cathay Pacific (케세이퍼시픽 항공)
7위 : KLM (케이엘엠 항공)
8위 : Qantas (콴타스 항공)
9위 : Aeroflot (아에로플로트 항공)
10위: Air France (에어 프랑스 항공)


앞으로는 비행의 즐거움 뿐만 아니라 기내식 먹는 즐거움도 빼놓을 수 없을 것 같아요. 비행기 티켓을 끊을 때 어떤 항공사를 고를까 고민하는 분이라면, 멋진 기내식을 제공하는 항공사들을 선택해보는 것도 좋겠죠? 특별한 경험을 더할 수 있으니까요. 

사진 : 각 항공사 사이트, flickr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12.03.18 20:30

    와~~
    항공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즐건 한주 시작 하세요^^*

    • 2012.03.20 14:17 신고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승현님도 멋진 블로그 운영하고 계시네요~~~>< 기내식도 여행의 즐거움중 하나잖아요~이제 블로거들도 여행후기 포스팅할때,어떤 항공사를 이용해서 어떤 기내식을 먹었는지부터 시작하는 것 같아요 ㅎㅎ 승현님도 즐거운 한주 보내세요^ㅡ^

  • 2015.07.21 01:21 신고

    이용해본 항공사가 저 순위에 들어있다니 신기하네요 +_+ KLM탔을때 다른 항공사와 다르게 따끈한 빵을 내어주는게 참 좋다 생각했는데 수준높은 기내식을 제공하는 항공사 중 한곳이였군요 :)